> 커뮤니티 > 언론보도
해군, 잠수함 김좌진함 부대창설 2013-11-13 36

해군은 지난 8월 13일 경남 거제에서 우리나라 국군통수권자로는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진수시킨 손원일급 4번함인 최신예 잠수함 ‘김좌진함’(214급, SS-Ⅱ)이 1일 진해 제9전단에서 부대 창설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창설식에는 청산리대첩의 영웅인 백야 김좌진 장군의 장녀인 김을동 새누리당 의원을 비롯해 김좌진 장군 기념사업회와 김좌진 장군의 묘역이 자리하고 있는 강원도 홍성군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좌진함은 일제강점기 고통 속에 신음하던 우리 민족에게 청산리대첩의 승전보를 통해 독립을 향한 희망과 열정을 불태우게 만든 김좌진 장군의 조국애와 독립정신을 계승, 명명됐다.

김좌진함의 초대함장으로는 최기영 대령(해사 45기)이 임명됐다. 최 대령은 이억기함 인수작전관, 정운함장 등을 거치며 잠수함 인수·운용·작전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갖췄으며 앞으로 김좌진함의 성공적인 전력화 과정에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창설식에서 정우성 제9잠수함전단장은 “김좌진함 장병들은 장군의 호국정신과 필승의 전통을 계승, 각자에게 부여된 책임과 임무를 완수해 우리의 바다를 지키고 바다의 길을 여는 애국의 정신을 실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함·대공·대잠전 등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한 김좌진함은 2주간 수중 작전수행이 가능한 최신예 잠수함 전력으로 손꼽히며, 향후 인수 평가 기간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 해군에 인도돼 2015년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부산=국민일보 쿠키뉴스 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역사 속의 인물] 홍범도와 청산리 대첩 거둔 김좌진
최신예 잠수함 '김좌진함' 부대창설식 개최